주 메뉴 바로가기

회원 메뉴

지방흡입의 적, 내장지방 진단법 (병원 진단, 자가 진단)

2019.01.11 Hits(2117)

고객 편의 메뉴
질문하기
수정요청


내장지방의 많으면 지방흡입술의 효과가 반감된다는 것을 알아보았어요. 지방흡입술을 받고 싶은데 혹시라도 내장지방이 많을까 봐 걱정되시는 분들이 생기셨을 것 같은데요. 그런 분들을 위해 내장지방 진단법에 대해 간단히 살펴보려 해요. 

병원 진단

단순히 집에서 체중을 달아보는 것으로는 내장지방 양을 알 수 없어요. 그러므로 내장지방을 정확하게 진단받으려면 병원에 방문하시는 게 좋아요. 병원에 가시면 체지방 분석기를 통해 정확한 내장지방 양을 알 수 있으며, 복부 CT나 MRI 촬영을 하면 내장지방을 육안으로 확인할 수도 있답니다.

 

위 이미지에서 왼쪽은 내장지방이 없는 내장에 모습이고 오른쪽 표면을 노랗게 뒤덮인 것이 바로 복부 지방흡입 수술 시 효과를 떨어트리는 문제에 내장지방이에요!


 자가 진단법

병원에 가야 정확한 내장지방 양을 측정할 수 있지만 집에서도 내장지방을 어느 정도 측정할 수 있어요. 

먼저 ‘건강관리협회’의 자가 진단법을 살펴볼게요. 

<건강관리협회 자가진단 테스트>

① 짧은 기간동안 허리가 굵어졌다.
② 윗배가 나왔다.
③ 허리선이 거의 없다.
④ 고지방식을 즐긴다.
⑤ 야식이나 간식을 즐긴다.
⑥ 담배나 술을 즐긴다.
⑦ 항상 피곤하다.
⑧ 걷기를 싫어하고 운동량이 적다.
⑨ 단 것을 즐기고 자극적인 반찬을 좋아한다.
⑩ 스트레스를 받거나 초조하면 무엇인가 먹고 싶어진다.
⑪ 몸에 꽉 끼는 속옷을 자주 입는다.

건강관리협회에 따르면 위 11가지 문항 중에서 5가지 이상에 해당되면 내장지방 비만일 가능성이 높다고 해요. 하지만 위 문항들은 아무래도 개인적인 습관에 해당되는 문항들이라 내장지방 비만이 있을 ‘가능성’을 체크하는 것이지 내장지방이 실제 위험한 수준으로 있는지 없는지를 체크하긴 어려워요. 

■ 육안 및 촉감 진단법


피하지방이 많아서 생기는 비만은 보통 아랫배가 나와요. 하지만 내장지방이 많아서 생기는 비만은 윗배가 같이 나오는 특징이 있어요. 그래서 딱 봤을 때 아랫배만 볼록한 게 아니라 윗배까지 포함한 배 전체가 동그랗게 볼록하다면 내장지방 비만일 가능성이 높아요.  또한 피하지방은 손으로 잡았을 때 물컹물컹하게 잡혀요. 반면 내장지방은 빵빵해서 손으로 잡으려 해도 잘 잡히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어요.
 
■ 세계보건기구(WHO) 진단법

WHO에서는 허리 둘레와 엉덩이 둘레의 비율로 쉽게 내장지방을 측정할 수 있게 기준을 정해두었어요.  '허리 둘레 ÷ 엉덩이 둘레' 를 해서 남성 0.9, 여성 0.85 이상이면 내장지방이 위험수준에 있다고 판단하는데요. 

엉덩이 둘레와 허리 둘레 측정 방법을 알려 드리자면 다름과 같습니다.

허리 둘레 측정법 : 갈비뼈 가장 아래와 골반 사이의 중간 지점 측정
 ▶ 엉덩이 둘레 측정법 : 엉덩이에서 가장 볼록한 부분의 둘레를 측정  

예를 들어 허리 둘레가 88cm이고 엉덩이 둘레가 100cm라면 허리 둘레(88) ÷ 엉덩이 둘레(100) = 0.88   이 경우 남자라면 남성의 기준인 0.9보다 밑이므로 위험수준이 아니지만 만약 여자라면 여성 기준인 0.85 이상이므로 위험 수준이라고 할 수 있어요!


지금까지 내장지방 진단법에 대해 알아보았어요. 보셨다시피 집에서도 간편하게 내장지방을 측정할 수 있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편의적인 방법이에요. 그러므로 만약 집에서 측정했을 때 내장지방이 많다고 판단된다면 꼭 병원에 방문하시어 전문적인 장비를 이용해서 정확하게 측정해 보셔야 해요. 이 점 명심하시길 바라며, 오늘도 비비디 바비디 부~!


목록가기

맨 위로